롯데케미칼의 ‘수소·전지소재’ 사업이 ‘뒤늦은 도전’인 이유

썸네일 공유_복사본-012 (15)

시간이 없다면

· 롯데케미칼이 체질 개선을 선언했습니다.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화학산업에서 친환경 사업인 수소와 배터리 사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인데요.

· 롯데그룹은 이전에도 수소와 배터리 사업에 욕심을 냈었는데요.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담긴 로드맵까지 밝혔습니다.

·롯데그룹은 유통에서도, 제조업에서도 비전을 보이지 못하면서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습니다. 이번에는 성과를 낼 수 있을까요.


롯데케미칼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미래 사업에 대한 비전을 발표했습니다. 롯데케미칼은 31일 서울 여의도에서 ‘2022 최고경영자(CEO) IR 데이(Day)’를 개최했습니다. CEO인 김교현 부회장을 비롯해 임원들이 참석했는데요.

이날 행사의 목적은 롯데케미칼이 ‘탄소중립’ 사회에 어떻게 대응하고, 기업가치를 어떻게 높일 수 있을지가 핵심이었다고 합니다. 롯데케미칼은 배터리 소재와 수소, 플라스틱 리사이클을 미래 핵심 사업으로 정하고, 2030년까지 각 분야에서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120만톤의 청정수소를 국내에 도입하고, 수소 판매로 연간 5조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배터리 분야에서도 연 매출 5조원을 달성하고, 재활용 플라스틱을 100만톤 이상 판매해 연간 2조원 이상의 매출을 낼 계획이라고 합니다.

일부만 공개된 스토리입니다. 전체 내용이 궁금하다면 넘버스 멤버십에 가입해주세요.
지금 멤버십에 가입하면 모든 스토리 무제한 열람, 혜택은 앞으로 더욱 늘어납니다!

※ 넘버스 회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 네이버 카페(넘버스멤버스)에 놀러오세요! 직접 물어보고 답하는 즉문즉답 코너가 마련돼있습니다. 마음껏 질문하고 토론해주세요!

👉 네이버 페 링크: https://cafe.naver.com/numbersmembers

No account yet? Register

지금 넘버스 멤버십에 가입해 보세요!

이어지는 스토리가 궁금하다면?

이런 스토리는 어때요

새로 보는 비즈니스 트렌드

댓글 작성하기

mshop plus friend talk